다같이 돌자 동네 한바퀴

자전거인구 1200만명 시대.

하지만 아직 자전거하면 교통수단이 아닌 레져로 인식이 되고있다.

몇 해전 4대강 사업으로 전국에 엄청난 비용을 투자해서 자전거도로가 깔리고. 그로 인해 자전거 인구는 더욱더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그리고 서울시에서 한 해동안 버려지는 자전거가 약1만여대, 그리고 자전거 사고 또한 몇 배로 증가했다고 한다.

도로교통법상 “차(車)”에 속하는 자전거가 도로를 달리고 있으면 자전거가 왜 도로를 달리냐며 소리를 치거나 위협운전을 하는 나라.

이런 잘못된 자전거 문화를 아주 조금씩 바꿔보기 위해서 하자센터의 자전거 공방에서 생활자전거로서의 자전거 문화를 알리기 위해 작은 워크숍인 “다같이 돌자 동네 한바퀴”가 진행되고있다 .

대부분 버려지는 자전거들은 매우 간단한 생활 정비를 스스로 하지 못해 방치되는 경우가 매우 많다. 겨울 동안 창고에 묶혀둔 자전거를 오랜만에 꺼냈지만 바퀴에 바람이 없어서 어쩌지 하고 하루이틀이 지나 다시 창고에 방치되는 경우, 친구들과 주말 나들이로 한강에 자전거를 타고 나왔다가 체인이 빠져서 집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근처 전봇대에 자전거를 묶어두고 바쁘다는 핑계로 까먹고 찾아가지 못하는 경우등 아주 간단한 생활정비를 직접 하지 못해서 방치되다 버려지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 이라고 한다.

그리고 한국에서 점점 자전거가 레져문화로서 확장이 되다보니 고가의 자전거가 아니면 생활형자전거의 간단한 수리를 거부하거나 터무니없는 수리비를 요구하는 점포들이 늘어나면서 직접 자가 정비의 욕구가 늘어나기 시작했다.

“다같이 돌자 동네 한바퀴”의 진행을 맏고있는 경오씨는 독일 유학시절 직접 보고 느낀 독일의 자전거 문화를 한국에도 전파하고 싶어 자전거를 매개로 작은 활동들을 벌여왔다고 한다. 그리고 우리나라도 한강 자전거 도로가 아닌 내가 살고있는 그곳에서 자전거를 타야한다고 이야기 한다.

내 자전거를 스스로 정비할 수 있도록 기초정비를 배우고, 도로에서 자동차를 배려하면서 함께타는법을 배우기 위해서 도로교통법과 수신호등을 알아보고, 생활자전거로서의 자전거와 다양한 자전거 문화를 조금씩 퍼트리기 위한 작은 움직임을 스스로 만들고 이야기 하는 시간, 7회차로 짧은 시간이지만 10대부터 50대까지 다양한 세대가 모여서 서로의 경험을 공유하고 나누는 시간이 되고있다.

현재 참여하고 계신 분들중 은퇴 후 자전거여행을 준비하기 위해 조금더 자전거를 배우기 위해 참가하신 50부부, 중학생 아들과  좋은 추억을 만들기 위해서 참가신청을 하신  40대 아버지, 아내와함께 자전거를 타는것이 로망이라는 남편의 꿈을 이루어주기 위해서 신청을 하신 40부부등 다양한 세대가 모여있다.

“다같이 돌자 동네 한바퀴”는 9월까지 매주 첫째, 셋째추 토요일 1시에 하자센터 자전거공방에서 진행된다. 자전거를 좋아하는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를 할 수 있다. 참가신청은 자전거공방 블로그 또는 하자센터 아카이브 신청페이지를 통해서 하면된다.

 

KakaoTalk_20160709_001944638

 

noname01

 

1 Comment

  1. 서재영 Reply

    매우 유용한 배움의 장이었습니다. 자전거를 모르고 탈 때와 자전거를 알고 탈 때의 차이는 자전거와 자전거 타는 이와의 거리감이었습니다. 자전거를 이해하고 기초 정비를 해가면서 타기 시작하자 자전거라 더욱 친근하게 다가왔습니다. 이런 느낌을 갖게 해준 하자 자전거 공방에 감사드립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