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공업고등학교 RE:BORN Project

지난 7월9일부터 9회차로 영등포공업고등학교 학생들과의 리사이클링워크숍이 8월8일 나를찾아 떠나는 리사이클링 자전거 여행을 마지막으로 마무리가 되었다.

우리 주변에서 쓸모를 잃어버리고 방치된 자잔거를 학생들이 직접 수거하고 재활용하는 영등포공고RE:BORN 프로젝트는 작년 12월에 이어서 두번째로 진행이 되었고 올 12월에 세번째 프로젝트가 진행된다.

무심코 지나치는 우리의 주변을 둘러보면 쓸모를 잃어버리고 방치된 자전거들을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이렇게 방치된 자전거들의 방치 이유는 생각보다 아주사소하고 간단한 문제에서 시작이 된다. 펑크나 체인빠짐 등 이 그 이유다.

아주 간단한 기술로 수리가 가능한 문제들이 어디서 배울곳이 없다는 이유로, 또는 귀찮다는 이유로 우리 주변에서 생각보다 많은 자전거가 방치되고 버려지고 있다.

영등포공고의 RE:BORN프로젝트는 학생들의 통학문제 해결에서 고민에서 처음 시작이 되었다.

단순히 자전거를 지원하 서비스 제공방식이 아닌, 학생들이 직접 문제를 발견하고 해결해보는 경험을 하게하고 더이상 쓸모가 없을 것 같은 버려진 자원의 재활용을 통해서 나만의 자전거를 직접 만들어보는 경험을 할수 있도록 학교와 함께 기획한 프로젝트다.

그리고 단순하게 자전거를 리사이클링하는 체험을 하는것이 아닌 내가 직접 내 자전거를 수리하고 지속적으로 관리 할 수 있도록 정비기술을 배우기도 한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7명의 학생들과 함께 진행이 되었다.

처음 방치된 자전거를 수거해 왔을때는 이 자전거들이 다시 달릴 수 있을거란 생각조차 하지 못했다. 그리고 방치자전거를 보관하는 창고에 처음 아이들이 들어섰을때 그 실망하는 눈빛은 아직도 잊을수가 없다. 아래 사진처럼 녹이 매우 심하거나, 안장이 없고, 바퀴가 없는 자전거들이 대부분이라 아이들의 실망감이 이해가 가기도한다.

IMG_4820

 

그렇게 수거해온 자전거를 간단한 정비수업 후 하나하나 분해하고 사용할 수 있는 부품들과 녹이난 부품들을 정성스럽게 선별하고 닦아내기 시작했다. 너무 오랜시간 방치되어 있어서 녹이 심하고 훼손된 부분들이 많아서 분해를 하는것이 쉽지는 않았다.

DSC03058

 

그리고 모든 부품을 탈거한 자전거프레임은 학생들이 원하는 디자인으로 탈바꿈하기 위해서 기존의 도장을 박리하는 작업이 진행되었다. 자신만의 자전거를 만들기 위해서 직접 하나하나 작은 흠집까지도 열심히 닦아내고 손질하는 작업이 계속되었다. 이 과정이 학생들이 가장 힘들어하고 어려워하는 부분이기도 했다. DSCF5757
DSC03071

 

그렇게 기존의 묶은때를 모두 벗어던진 프레임들을 학생들이 직접 자신들이 원하는 색생으로 재 도색을하고 각자 개인의 스토리를 담아내는 작업을 위해서 작은 종이위에 스케치를 하거나. 직접 컷터칼을 들고 시트지를 잘라내서 스티커를 만들기도 하면서 자신만의 자전거를 디자인하기 시작했다.

DSCF5863 IMG_4907 IMG_4949

 

이렇게 9일이라는 시간동안 7명의 아이들이 모두 각자의 자전거를 완성했다. 그렇게 자전거가 완성되어 가는 과정에서 리사이클링 자전거로 짧은 여행을 떠나보는 것을 아이들에게 제안했고, 아이들은 자신들이 직접 만든 자전거로 여행을 떠날 생각에 한껏 들뜨기 시작했다. 하지만 7명의 학생들중 자전거를 타지 못하는 친구가 있다는것을 그때 알게 되었고 그때부터 아이들은 차례로 돌아가며 그 학생에게 자전거타는 법을 알려주고 함께 연습하기 시작했다.

 

이번 두번째 영등포공고 RE:BORN Project에 참여한 7명의 학생들과 변신 전 후 모습이 자전거를 소개한다.

가장 묵묵히 성실하게 모든 작업을 끝마친 유성이.IMG_4844

KakaoTalk_20160723_204152361

 

조금 불만은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가장 멋진 자전거를 만들어낸 다빈이.WIN_20160708_14_52_58_Pro

KakaoTalk_20160723_204154633

 

항상 자신보다 남을 먼저 배려하고 함께 협동해준 동빈이.WIN_20160708_14_54_29_Pro

KakaoTalk_20160723_204157181

 

알고보면 모범생이었던 우준이.WIN_20160708_14_52_27_Pro

KakaoTalk_20160723_204159064

 

매번 졸립다고 하면서 항상 가장먼저와서 친구들을 맞이하는 황희.WIN_20160708_14_55_22_Pro

KakaoTalk_20160723_204201017

 

결국은 친구들의 도움으로 자전거를 완성한 마지막날 땅에서 두발을 떼고 달릴 수 있었던 혜현이.WIN_20160708_14_53_56_Pro

KakaoTalk_20160723_204202728

 

조용조용 할말다하는 소신있는 승훈이.WIN_20160708_14_55_48_Pro

KakaoTalk_20160723_204203928

이렇게 7명의 학생들이 모두 자신만의 이야기를 담은 자전거를 완성하고 2주후인 8월8일에 자전거여행을 떠나기로 약속하고 돌아갔다.

 

그리고 2주가지난 8월8일 아쉽게도 가족여행과 각자의 사정으로 7명 모든 학생들이 참가하지는 못했지만 3명의 학생들과 작년 1회차에 함께했던 성민이까지 4명이 함께 하자에서-청평까지 88Km의 자전거여행을 떠났다.

체감온도 40도가 넘는 무더위속에 학생들이 탈이나지 않을까 걱정도 많았지만 다들 화이팅을 외치며 일정보다 조금 늦은 8시30분에 하자를 출발해서 힘차게 페달을 밟기 시작했다.

IMG_0022 IMG_0043 IMG_0048 IMG_0054 IMG_0059 IMG_0087 KakaoTalk_20160809_104410271 KakaoTalk_20160809_104417344 KakaoTalk_20160809_104517786 KakaoTalk_20160809_104750005 KakaoTalk_20160809_104752547KakaoTalk_20160809_104345698

무더운 날씨에 많이 지치고 포기하고 싶은 순간도 분명 있었다. 뜨겁게 달궈진 아스팔트 위를 달리면서 지열에의한 뜨거운 바람으로 숨이 막히고. 땀이 비오듯 쏟아졌다. 그리고 88Km라는 거리는 초보자들이 자전거로 달리기에 쉬운 거리는 절대 아니다. 하지만 아이들은 끝까지 미소를 잃지 않았다. 라이딩 중간중간 문제도 많았다. 조립과정에서의 실수로 페달이 빠져버리는 사고가 일어나기도 했고, 더운날씨에 과열로인한 타이어가 파손되는 사고가 일어나기도 했다. 하지만 학생들모두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서로 격려하고 협동해서 스스로문제를 해결하는 모습에 감동을 받기도 했다.

목적지에 도착해서 복귀를 위한 차량을 기다리면서 학생들에 몇가지 질문을 던져봤다.

1. 오늘 자전거여행을 하면서 무엇이 가장 기억에 남았나?
동빈이 : 중간중간 어려운 코스들이 많았다. 3단언덕이 있는 아이유언덕, 끝이보이지 않는 그늘한점 없는 강변도로등 난코스를 통과하는 순간순간 혼자였다면 포기할것 같았던 순간들에 친구들과 함께 서로 격려하고 나름의 방법으로 힘든 순간을 이겨내는 모습을보고 나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힘을 낼 수 있었다.

다빈이 : 자전거 도로가 이렇게 멀리까지 연결되어 있다는걸 오늘 처음 알게되었다. 그리고 자전거로 이렇게까지 멀리 올 수 있을거라 그동안 생각도 하지 못했는데 오늘 그 생각이 깨지게 되었다.

우준이 : 언덕을 오를때면 정말 자전거를 내던지고 싶다는 생각이 몇번이고 들었다. 하지만 힘들게 정상까지 오르고나서 시원하게 언덕을 내려올때의 기분은 아직도 잊을수가 없다

 

2. 9회동안 함께한 리사이클 프로그램과 자전거여행 후 무엇을 얻은것 같은가?
동빈이 : 자전거를 통해서 만난 사람들과 추억, 이번 자전거여행은 잊지못한 기억으로 남을것 같다 그리고 기회가 된다면 꼭 다시한번 친구들과 같이 자전거여행을 떠나보고 싶다.

우준이 : 그동안 별 생각없이 타기만했던 자전거를 이번 리사이클링 수업을 통해서 자전거에 대한 구조를 알게되었고, 작은 부품하나로 완성이 될 수 없을뻔한 경험을 통해서 작은 것 하나도 소홀하면 않된다는 것을 느끼게 되었다.

 

3. 추후 이와같은 프로그램이 진행이 된다면 다시 참여할 생각이 있나? 그 이유는?

동빈이 : 다시 참여할 수 있다면 꼭 하고싶다. 이런건 어디에서 돈주고도 못할것 같은 경험이었다.

다빈이 : 가능하다면 참여하고싶다. 짧은시간이었지만 자전거를 타면서 동기부여가 많이 되었다. 그동안 막연하게 하지 못할거라 생각했던 것들도 이제는 해볼 수 있을 것 같다.

우준이 : 조금더 다양한 자전거를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워크숍도중 비고로와 함께 간식을 사러 가면서 여러가지 이야기를 한적이 있었다, 그때 비고로가 했던 말중 우리같은 공돌이들이 몇명 모이면 직접 용접도하고 CNC가공을 통해서 하나부터 열까지 모든 부품을 만들어 자전거를 만들수도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꼭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4. 하자센터 또는 자전거공방에 바라는것이 있다면?
동빈이 : 비고로의 개그쌘스좀… 상향을..ㅎㅎ…너무 하이게그를 진지하게 직설적으로 날리신다…ㅋㅋ

다빈이 : 공방에 언제든 놀러가도 되나?(물론)…아지트가 생긴것 같아서 좋다.

 

이렇게 이번 상반기 영등포공고 RE:BORN Project는 마무리가 되었고, 이번 워크숍을 통해서 학생들의 자발적인 활동이 학교내에서 활발하게 이루어질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그리고 하반기에 있을 세번째 영등포공고 학생들과의 RE:BORN Project가 기다려진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